구글 애드센스 광고를 내가 클릭하면 어떻게 될까?

요즘 티스토리뿐만 아니라 어떤 웹 사이트를 방문하더라도 비어 있는 공간을 활용하여 각종 광고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과거에 오프라인에서 여기저기 보이던 광고가 정보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이제는 웹 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현상인데요. 저 역시 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광고를 게재할 수 있는 구글 광고 게재 플랫폼, 애드센스를 여러 군데 부착해놓았습니다(찾아보니 작년 여름에 구글 애드센스 계정 승인을 받았었네요).

 

여러 차례 애드센스 신청 결과 얻어낸 승인에 기뻐했던 적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요즘에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느라 생각보다 블로그에 소홀해졌는데, 최근 블로그를 방문하니 뭔가 이상하더군요(?). 이 알 수 없는 허전함을 찾아보니...

 

 

 

코딩하는 락스타(https://corock.tistory.com) 블로그 메인의 하단 화면

 

앗?! 이게 뭔가요? 광고를 달아놓았던 섹션들이 모두 하얗게 블라인드 처리가 되어 있었습니다. ㅠㅠ 어쩐지 허전하다 했습니다. 얼마 전 정말로 궁금한 광고가 있어 제 노트북에서 클릭한 적이 여러 번 있는데 느낌이 싸~했습니다. 저는 당장 지메일로 들어가 실상을 알아보았습니다.

 

 

 

의문의 구글러로부터 받은 애드센스 계정 정지 처분 이메일

 

30일 정지 처분이라니... 그대로 다행인 건 초범(?)이라 일회성 조치이며 30일 후에는 다시 광고를 게재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본인이 직접 광고를 클릭해도 수익이 전혀 안 나고 있는 상태기 때문에 이런 행동에 크게 인지하고 있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저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구글 애드센스 홈페이지로 한번 접속해봤습니다.

 

 

 

오랜만에 방문했다고 구글이 준비한 따끈따끈 알림 소식

 

아;; 네 알겠습니다 하고 그대로 지나갈까 하다가 자세히 알아보기도 눌러 훈계 말씀을 하나하나 읽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옆에 있는 정책 센터를 누르니 다음과 같이 정지된 구체적인 사유가 나오네요. 위 링크를 참고해본 결과,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경우가 있을 것 같습니다.

 

  - 광고를 게시한 자가 자신의 광고를 클릭한 경우

  - 자신의 광고를 클릭해 달라고 유도하는 행위를 한 경우

  - 애드센스 정책에 위반하는 무리한 광고 개수를 게재한 경우

  - 광고를 게재한 곳의 콘텐츠가 유해한 경우

 

 

 

See you, Adsense!

 

뜻하지 않게 정지가 종료되는 시점이 프로젝트가 끝나는 날이네요. 소름 돋았습니다. 혹시 이 글을 읽고 있는 분 중 애드센스를 사용하고 있다면 저 같은 우를 범하지 않길 기원합니다!

댓글(8)

Designed by JB FACTORY